여야, 증인채택 절충 실패... 대표회담 '불투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30 [10:12]

여야가 국정원에 대한 국정조사 정상화에는 합의를 했지만 출석할 증인 채택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함으로써 여야 대표회담도 미뤄질 전망이다.

'국정원 대선개입'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국정원 기관보고(8월5일) 및 청문회(7~8일) 일정은 합의했지만, 증인 채택은 양당 간 이견으로 불발됐다.

여야는 경찰과 국정원, 선거관리위원회 직원 등 공통 증인(18명)과 민주당이 요구해온 원세훈 전 국정원장,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증인 채택에는 큰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국정원 여직원 인권유린 혐의로 고발된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을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고, 민주당은 이에 반발하며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를 각각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은 "막연한 추측으로 증인 채택을 할 수 없으며, 아무 입증자료 없이 개연성만 있다고 부른다면 그건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지난주 경찰과 법무부 기관보고에서 김무성 의원과 권영세 대사가 경찰의 허위 수사발표 내용을 미리 알았을 개연성이 크다는 문제 제기가 수차례 나왔기 때문에 이들은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돼야 한다"고 반박했다.
 
결국, 여야는 간사에게 위임해 증인채택 문제를 마무리 짓기로 했지만, 출석 통보기한인 모레까지 합의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제안한 여야 대표회담은 의제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다음 달 초로 미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