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CJ그룹 로비 의혹' ...국세청 압수수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허관우 기자
기사입력 2013-07-30 [11:02]

검찰의 CJ그룹 비자금 수사가 정관계 로비 의혹까지 수사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CJ그룹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30일 서울지방국세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2006년도 CJ그룹의 주식이동조사와 관련된 세무자료 일체를 넘겨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로비부분을 확대하는 건 아니다"며 "2006년 세무조사가 잘 이뤄졌는지, 세무조사에 대해 어떤 결과가 이뤄졌는지, 의혹이 과연 맞는지 등등에 대해 자료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CJ그룹 측으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전군표 전 국세청장을 출국 금지했다.


허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