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조' 파행 ... 민주당 '장외투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1 [22:11]

'국정원 국조'가 결국 증인 채택 문제에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민주당이 장외투쟁에 돌입하면서 파행을 거급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광장에서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 국민운동본부’을 설치하고 현장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개최한 의원총회에는 현역의원 90여 명이 참석, 여권을 성토하는 동시에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에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하며 결연한 투쟁 의지를 다졌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모든 방안을 강구해서 우리의 역사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야는 1일에도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한 접점을 찾지 못했다. 여야는 핵심 증인인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증인대에 세운다는 데에 공감대를 이뤘으나 이들의 출석을 담보하는 이른바 '동행명령 강제화'를 놓고 여전히 상반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은 여야 합의로 두 사람이 출석하지 않을 경우 동행명령장을 발부한다는 내용을 문서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초법적인 발상이라며 수용 불가 입장이다.
 
민주당은 특히 국정조사 청문회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핵심증인들을 출석시킬 강제수단이 보장되지 않으면 장외투쟁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강경파에 끌려간 장외투쟁이 야당발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고 한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에게는 사과를 요구했다. 

김관영 민주당 대변인은 "분당 가능성까지도 언급했다. 이는 최소한의 상도의도 없고 금도를 넘은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다"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며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했고,노무현 전 대통령측은 관련자들의 소환 불응방침을 검찰에 공식 통보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민주당이 장외투쟁에 나서자 동행명령과 관련, 법 테두리 내에서 수용 가능성을 밝혔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국조,장외투쟁,증인채택,동행명령,여야,민주당,새누리당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