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민주주의 회복 및 국정원 개혁촉구 국민보고대회' 개최...촛불집회 참여 여부 초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8-03 [05:29]

 

 

 

 

촛불집회가 있는 오늘(3일) 장외투쟁에 돌입한 민주당이 같은 장소(청계광장)에서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사건 국정조사 정상화를 촉구하며  집회를 연다. 


 '민주당 민주주의 회복과 국정원 개혁을 위한 국민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6시 청계광장에서 '민주주의 회복 및 국정원 개혁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 예정이다.


민주당은 국민보고대회에서 국정원 국조 파행의 책임론 부각과 여권을 성토하는 동시에 결연한 투쟁 의지를 다질 것으로 보인다. 또 시민들에게 국정원 개혁과 국정원 국조의 필요성도 부각시킨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국민보고대회와 같은 장소에서 이어지는 시민단체 주도의 대규모 촛불집회에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공무상 국외로 나간 소속의원들에게 급거 귀국을 요구했다. 보다 많은 의원들이 이른 시일 내에 장외투쟁 대열에 합류토록 했다"고 밝혔다.

현재 민주당내 강경파들은 촛불집회에 합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언론에서는 민주당이 촛불집회에 사실상 참여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하고 있는가 하면, 그러나 온건파들은 '박근혜 OUT' 등의 구호가 난무하는 촛불집회에 결합할 경우 새누리당에게 또다른 공세의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촛불집회와는 거리를 두고 있다. 

오늘 집회는 향후 장외투쟁의 방향을 '대선불복'이냐 '국정원 국정조사'를 놓고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민주당에게는 결정적 바로미터가 될 전망이다.

한편, 새누리당쪽에서는 민주당이 '대선불복'쪽으로 방향을 잡아야 자신들에게 유리한 정국이 펼쳐진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is7282sisakorea.kr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민주당,촛불집회,청계광장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