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타임스 '한국 원자력 폭로 스캔들'.. 값비싼 대가 치를 수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5 [09:59]

미국의 유력 일간지인 뉴욕 타임스가 한국의 원자력발전소 비리사건을 비중 있게 다루면서 "한국이 비싼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의 원자력 폭로 스캔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한국은 2011년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재앙을 겪은 일본과 비슷한 수준으로 원자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등 전력 생산의 3분의 1을 원전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최근 원전 핵심 설비에 대한 허위 안전검사 비리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타임스는 "더 큰 문제는 안전에 의문성이 제기된 부품들이 23개 핵발전소 중 13곳에 설치된 것"이라며 "이미 3곳의 원전이 중요 부품의 문제점으로 가동을 멈췄고 지난 10년 간 발급된 12만 개 이상의 시험 성적서에 대한 허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일본처럼 원전의 안전성을 경시한 '결탁 문화'가 특히 문제가 되고 있으며 최근 공급업체와 시험기관 간의 유착 구조는 마피아에 비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관계자들의 학연과 지연은 정경유착이라는 부패의 사슬을 더욱 견고하게 만들고 다양한 산업에서 뇌물이 작용하도록 기름을 치는 관계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타임스는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원전 비리의 근본 원인을 파악하기엔 충분하다고 말했다.
 
일본은 여러 관련업체들의 유착에 대한 허술한 감독이 문제가 된 반면, 고도로 중앙집중화된 한국은 한국전력공사(KEPCO)의 두 개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Korea Hydro)과 한국전력기술(Kepco E&C)이 맡아 결탁의 가능성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다,

또한, 뉴욕타임스는 한국의 원자핵공학과 교수들의 말을 인용해 "이번 비리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원전 산업 관리에 대한 근본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원전의 안전 문제에 눈 감고 값싼 전기를 마구 써온 한국이 값비싼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미국,뉴욕타임스,원전비리,원자력폭로스캔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