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박근혜 대통령, 침묵의 커튼 뒤에 숨지말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5 [16:24]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더이상 침묵의 커튼 뒤에 숨지 말고 정국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며 여야 영수회담 개최를 거듭 촉구했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서울 시청 앞 광장 천막본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권이 합심해 민생 살리기를 원한다면 지금이야말로 대통령이 결단하고 국민 앞으로 나설 때"라며 "문제 해결의 열쇠는 박 대통령이 쥐고 있다. 국정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대통령과 제1야당의 대표가 하루속히 머리를 맞대고 엄중한 이 정국을 풀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요구와 목표는 아주 분명하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성역 없는 책임자 처벌, 국회가 주도하는 국정원 개혁이다. 그리고 외면과 침묵, 방관으로 상황을 이렇게 끌고 온 대통령의 진솔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대표는 "노웅래 대표 비서실장이 오늘 중에 허태열 청와대 비서실장을 방문해 영수회담 제안을 공식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오늘 열리는 국정원 기관보고에 대해 "남재준 국정원장이 정상회담 회의록을 무단 공개한 것은 분명한 불법행위"라면 "남재준 원장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김한길,민주당,박근혜,침묵의커튼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