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청와대 참모진 개편'... 野 "시대착오적" 비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5 [18:02]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전격적인 청와대 참모진 개편한 것과 관련해 기존 인사스타일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을 강하게 비난했다.
 
특히 김기춘 신임 비서실장은 이른바 '7인회' 멤버로 오랫동안 박 대통령의 핵심 측근 원로그룹으로 활동해온 인물이다.
 
특히 정수장학회 장학생 및 유신헌법 제정 과정 참여 등 박정희 전 대통령과의 인연 외에도 박 대통령의 2007년 대선경선을 지원하고 사위인 안상훈 서울대 교수가 지난 인수위에서 활동하는 등 깊은 관계를 갖고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참모진들이 보여준 면모와 별다를 게 없이 박 대통령의 뜻을 일방적으로 전하는 역할에 머무르지 않겠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과거 '초원복국집 사건'의 당사자였다는 점 등도 국정원 댓글개입 의혹 등으로 혼란스런 정국에 비판의 목소리를 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발표된 인선을 보면 문제를 풀기보다는 더욱 악화시킬 시대착오적 인사"라며 "전문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고, 우리와는 다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듯한 분들로 인해 역사가 거꾸로 흐르고 있는 것 같은 착각마저 든다"고 비판했다.
 
또 김기춘 신임 실장에 대해서는 "유신정권 공안검사였으며, 한국 헌정사의 최대 오욕 중 하나인 1972년 유신헌법의 초안 작성자로 지목된 바 있는 인물이다. 게다가 초원복집 사건의 주요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경식 민정수석과 박준우 정무수석에 대해서는 각각 '공안통'·'직업외교관'이라는 점을 들면서 "출범 후 계속 지적되어 온 인사시스템이나 야당과의 관계는 신경 쓰지 않겠다는 오만함이 읽힌다"고 비난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이 단행한 이번 청와대 참모진 개편은 그동안 인사문제에 상당히 신중한 접근을 보여줬던 박 대통령의 스타일상 파격에 가까우며, 이번 인사의 시기와 배경 등을 감안하면 더욱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는 박대통령이 향후 국정운영과 관련, 비서진은 물론 내각에서도 문제점이 발견되면 언제든지 변화를 가져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근혜대통령,청와대참모진,김기춘,7인회,시대착오적인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