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최근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될 잘못된 일들이 많았다"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사건, 원자력발전소 부품비리와 CJ그룹의 세무로비 의혹 등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6 [13:08]

▲  박근혜 대통령, 6일 청와대 국무회의 주재 발언
박근혜 대통령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사건과 관련해 "중요한 사초가 증발한 전대미문의 일은 국기를 흔들고 역사를 지우는 일로 절대 있어서는 안될 일이었다"고 6일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알려진 사건들만 보더라도 다시는 있어서는 안될 잘못된 일들이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논란이 불거진 '사초 증발' 사태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원자력발전소 부품비리와 CJ그룹의 국세청에 대한 세무로비 의혹 등도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삶과 직결된 원전 비리 문제 또한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며 "안전에 대한 기본수칙을 안 지켜 발생하는 수많은 인재(人災)들과 기업이 고위공직자와 결탁해 거액을 탈세하는 등 잘못된 일들이 과거부터 계속 이어져 왔는데 이 또한 우리가 변화된 모습으로 새롭게 고치고 풀어가야 할 숙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수십년 간 축적돼 온 이런 잘못된 관행들과 비리, 부정부패 등을 바로 잡아서 맑고 깨끗한 정부를 만들 것"이라며 "밖으로는 세계에 대한민국을 알리고 외교력을 넓히고 경제를 살리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대한민국의 세일즈 외교 대통령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서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권에 대해서도 "우리는 정치가 국민 위에 군림하는게 아니라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 국민의 삶이 나아지지 않고 힘든 가정이 많은데 정치권도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국민의 삶과 경제회복을 위해 힘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했다
 
전날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전격 단행한 것과 관련해서도 "새로운 변화와 도전의 길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기 위해서"라며 "앞으로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국민을 대변하는 자세로 과거 정치의 틀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앞으로 민생을 위한 강력하고 추진력 있는 정부를 만들어갈 것"이라며 "국무위원들께서는 각 부처가 갖고 있는 문제점들을 바로잡고 공무원들이 과거에 안존하지 않고 잘못된 관행을 고치는 것을 두려워 하지 않고 새로운 변화와 도전에 적극 나서며 개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새누리당의 검찰 수사 의뢰를 계기로 정치권이 ‘사초 증발’ 논란에서 한발짝 물러선 상황에서 박 대통령이 이 문제를 또다시 정면으로 지적함에 따라 파장이 예상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근혜대통령,사초증발,깨끗한정부,비서진교체,새로운변화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