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청와대가 영수회담이나 3자 회담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07 [10:03]

민주당 민병두 전략기획본부장은 7일 박근혜 대통령이 여야 대표, 원내대표가 함께하는 5자 회담을 역제안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5자 회담으로 하자는 것은 국정원 문제를 다루지 않겠다는 뜻으로, 단둘이 만나야 정국 현안을 밀도 있게 논의할 수 있다"며 "청와대가 정국을 수습할 진정한 의사가 있다면 영수회담이나 3자 회담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민 본부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 "박 대통령은 영수회담이나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제안한 3자회담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한길 대표가 형식과 의전에 상관없이 회담을 하자고 한 건 단독회담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황우여 대표의 3자회담까지는 받아들일 수 있지만 5자회담이 되면 성격이 변질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5자 회담은 전혀 포인트가 다른 것이다. 그렇게 여야 원내대표까지 부를 거면 국정조사특위 여야간사, 원내수석부대표, 각 당 정책위의장 다 부르자"고 비난했다.
 
민병두 본부장은 "청와대 입장에서는 취득세 문제, 부동산 문제 등에 집중하고 싶은 것이다. 그건 평상시에 여야 원내대표가 해왔고 정책위의장이 해오고 정조위원장들이 해왔던 것"이라며 "청와대가 심각한 난독증에 걸려 있는게 민주당이 하자고 하는 건 국정원 문제를 매듭짓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 사과, 국정원 개혁,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등이 민주당에서 일관되게 요구해온 정국해법의 열쇠"라며 "대통령이 이 문제에 관해서 깔끔하게 국정원을 개혁하고 남 원장을 해임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면 정치적으로 매듭이 지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민병두,박대통령,청와대,영수회담,3자회담,국정원개혁,남재준해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