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세계수영선수권 공문서 조작' 광주시장실 압수수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허관우 기자
기사입력 2013-08-08 [17:10]

2019 세계 수영선수권대회 유치 과정에서 벌어진 정부 보증서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운태 광주시장실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광주지검 형사 1부(김국일 부장검사)는 8일 오후 1시쯤 강운태 광주시장의 집무실에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정부 보증서 조작을 묵인 또는 방조했는지 등 강 시장의 개입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검찰은 정부 보증서 조작 경위와 가담 범위를 최종적으로 판단하기에 앞서 강 시장이 보고 등을 통해 조작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결론 내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세계수영선수권 유치위와 유치위 사무총장 사무실, 광주시 주무 부서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관련 공무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허관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