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안, 세력화에만 주력하면 한계에 부딪힐 것" - 제3의 대안세력론 주장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8-09 [10:28]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9일 무소속 안철수 의원과의 연대설에 대해 "안 의원이 정치개혁에 대한 실천 없이 세력화에만 주력하려고 한다면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양당체제는 극복돼야 한다"며 "제3의 정치, 새로운 정치개혁 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구체적인 선거 과정에서의 협력도 필요하겠지만 그전에 지금 새 정치, 진보정치, 양당체제의 변화는 정치 제도개혁 없이는 안된다"며 "그런 점에서 정치제도 개혁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과 실천계획에 힘을 합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인 정치개혁의 방향이나 실천계획을 내놓은 게 없어 적극적인 의지를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안 의원이 지금 몇개월 안됐지만 국회 들어와 거대 양당의 벽을 실감한다는 말을 자주했다. 저는 그 벽을 10여년째 지금 부딪히고 있는 상황"이라고 솔직히 밝혔다.

그는 현 정치상황에 대해 "정당간의 노선도 다르고 정책도 다르니 대립할 수도 있지만 뭔가 결과가 나와야 되는데 어떤 결과도 없이 그냥 격렬하기만 하다"고 답답함을 토로하며 양당체제를 넘어서는 제3의 새로운 대안세력이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열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심 의원은 또 "노선과 정책에 따라 적극적으로 힘을 모아야 구체적인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 국민들의 변화의 열망에 의지와 실천을 가지고 응답하고자 하는 정당이나 정치인은 모두 힘을 합쳐가야 된다"고 호소하였다. 

그는 말미에 현재 대한민국의 정치체제 자체를 변화시켜 나가야된다는 것에 대하여 안철수 의원 뿐만 아니라 민주당 내에서도 공감하는 분들이 굉장이 많다고 밝혔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심상정,안철수,제3의 대안세력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