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집 교수, 안철수 싱크탱크 '내일' 이사장직 사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12 [14:30]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안철수 의원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이사장직을 사임했다.
 
최장집 교수는 정책 연구를 위한 학자로서 역할에 충실하고 싶었지만, 정치적 역할이 커져 고민 끝에 사임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10일 안 의원을 만나 이 같은 뜻을 전달했다고 안 의원 측 관계자가 전했다. 
 
최장집 교수는 사퇴 배경에 대해 "정치학자로서 전통적인 연구소의 정책 개발이나 이론적인 뒷받침이 내 역할이 될 것으로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더 확장돼서 정치적인 역할에까지 참여하게 될 수밖에 없었다"며 "내 역할을 정치학자로 한정하려고 했던 부분과 충돌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안철수 의원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정책 자문을 하는 것은 아니고 개인적인 관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 의원은 12일 오전 핵심참모를 소집해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최장집 명예교수의 사의 표명에 대한 만류 작업을 계속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장집,안철수,내일,이사징사퇴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