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에게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열리는 '청문회' ...원세훈,김용판 두 증인 모두 츨석 예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8-16 [05:51]

국정조사 특위는 오늘(16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청문회를 실시한다.

이번 청문회는 당초 예정에는 없었지만 지난 14일 예정됐던 첫 청문회에 핵심 증인인 원세훈·김용판의 불출석으로 사실상 무산되었다가, 여야가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추가적으로 열리는 청문회이다.
 
오늘 청문회에 김 전 청장의 변호인인 유승남 변호사는 "김 전 청장과 회의를 거쳐 16일 청문회에 출석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 중인 원 전 원장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지만, 비공식 라인을 통해 출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온 상태다. 원 전 원장은 당초 지난 14일 청문회에서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김 전 청장이 불출석함에 따라 불출석을 결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김 전 청장이 출석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힌 만큼 청문회는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등 야당은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과 관련한 국정원의 조직적 개입 정황과 경찰의 수사 축소·은폐 정황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새누리당은 지난해 국정원 직원들이 인사 등을 대가로 댓글 사건 정보를 민주당에 넘기고, 여직원을 감금하고 인권을 유린한 의혹을 강조하며 역공을 펼 것으로 보인다.

예상키로는 청문회에 출석하는 증인이 대부분이  재판 중이라는 이유로 증언을 회피할 가능성이 다분해 청문회가 시원한 성과물을 내놓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청문회,원세훈,김용판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