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익없는 '국정원 국조' 청문회...원세훈·김용판 '선서 거부'와 '혐의 부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8-17 [11:27]

파행으로 치닫던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출석한 가운데 재개되었으나, 두 사람의 증인선서 거부와 혐의 부인으로 실익없는 청문회가 되고 말았으며 여야 의원들 간 비방·막말 공방만 남게되었다. 
 
원세훈 전 원장은 국정원 댓글활동이 정치개입이 아니라고 주장했고 김용판 전 청장은 댓글의혹사건에 대한 은폐 축소 지시의혹을 부인했다.

새누리당은 댓글 사건을 민주당의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으며, 민주당은 국정원의 조직적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다.

원세훈 전 원장은 댓글 활동은 대북심리전 차원이었고 참여정부 때도 한미FTA 등에 대한 댓글 활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용판 전 청장은 대선 이틀 전 "댓글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중간 수사결과 발표는 허위가 아니며 대선 개입 목적도 없었다고 말했으며, 민주당 등 야당이 댓글 삭제의 증거라며 제시한 경찰청 CCTV 영상은 '짜깁기 편집'으로, 사실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민주당 측이 국정원 여직원을 감금한 의혹에 대해서는 주거침입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국정원 국조 특위는 16일 밤 늦게까지 원 전 원장과 김 전 청장에 대한 청문회를 진행하면서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에 대한 증인채택 여부를 논의했으나, 새누리당 측의 반대로 결국 증인채택이 무산됐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 국조,원세훈,김용판증인선서,혐의부인,대선개입,댓글공작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