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기 체포동의안 통과 될까 - 국회, 100일간의 정기국회 개회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9-02 [05:36]

 

 

여야는 오늘(2일) 오후 2시부터 302회 정기국회를 열고 100일간의 회기에 들어간다.

그러나 원내지도부간 의사일정 합의가 난항을 겪고 있는 탓에 정상적인 의사일정을 진행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이날의 관심사는 국회 일정보다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 관련 사항이 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개회식 직후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이 의원 체포동의안을 보고하고 체포동의안 처리를 위한 절차를 개시하자는 입장이다.

반면 민주당은 "국회로 넘어오면 민주당은 국민상식에 입각하여 국회법 절차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정했지만 새누리당의 원포인트 국회 개최 여부에는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만약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이날 원포인트 국회 개최에 동의해 본회의가 열리면 강 의장이 체포동의안 제출 사실을 의원들에게 보고하고 이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재차 본회의를 열어 표결을 거치게 된다.

그러나 진보당이 "국정원의 정당사찰 전모가 밝혀지기 전에 이와 관련된 체포동의안 처리는 절대 불가하다"란 입장을 밝히고 있는 점은 새누리당과 민주당에게 부담스런 점이다. 진보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관 앞에서 원포인트 본회의 반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양당을 압박할 계획이다.

민주당이 2일 내란음모 의혹사건에 연루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요구안 동의 여부를 놓고 소속 의원들로부터 의견을 수렴한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리는 의원총회에 참석해 이 의원 체포동의요구안 처리에 관한 각자의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개회식 전까지 체포동의안 관련 당론을 정한다는 입장이다.

의총 결과 체포동의안 표결 처리 쪽으로 합의가 이뤄질 경우 원내지도부는 새누리당과 협의를 거쳐 개회식 직후 원포인트 본회의를 개최할 가능성도 있다. 본회의를 열어야 정부가 제출한 이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 절차를 밟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요구서가 국회로 넘어오면 민주당은 국민상식에 입각해 국회법 절차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는 당의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통합진보당이 2일 내란음모 의혹사건에 연루된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와 관련, 새누리당과 민주당을 압박하며 동의안 처리 시점 연기를 시도할 방침이다.

진보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국정원의 내란음모 조작 규탄, 체포동의안 원포인트 본회의 반대를 위한 전국지역위원장 긴급 기자회견'을 연다.

기자회견에 앞서 진보당은 "체포동의안 원포인트 본회의는 절대로 불가하다. 이석기 의원이 내란음모를 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며 체포동의안 보고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려는 새누리당을 비난했다.

동시에 민주당에게도 진보당은 "남북정상대화록마저 NLL포기라고 왜곡날조해 야당과 국민을 농락했던 국정원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 여야가 합의한다면 국회는 국정원의 정치공작의 동조자가 된다"며 새누리당의 원포인트 본회의 요구를 받아들여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진보당은 국정원의 진보당 사찰의혹과 진보당원 매수의혹을 밝히기 전까진 체포동의안을 처리해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힐 전망이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석기,진보당,정기국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