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 찬성표 던지기로 의결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9-04 [14:19]


 
민주당과 정의당이 4일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에 찬성표를 던지기로 당론을 정했다. 체포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는 이날 오후 3시께 열릴 전망이다.

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낮 12시45분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체포동의안을 오늘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체포동의안에)당론으로 찬성하기로 했다"고 이날 의원총회 결과를 전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표단-의원단 연석회의 논의결과 오늘 국회 본회의에서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 처리에 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의원들은 이날 본회의에 참석해 이석기 의원 체포동의안 찬반을 묻는 무기명 비밀투표에서 찬성표를 던질 전망이다. 체포동의안 표결이 이뤄질 본회의는 오후 3시에 열릴 전망이다. 민주당 정성호 원내수석부대표가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와 만나 본회의 개최 시기를 최종 조율키로 했다.

이처럼 체포동의안 찬성 당론이 의결되긴 했지만 참석의원 110명 중 일부는 신중한 입장을 표명했다. 홍의락 의원과 진선미 의원은 국가정보원의 의도가 우려되는 상황이므로 좀 더 철저한 검증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의 잇따른 새누리당 비난발언에 당 지도부는 "체포동의안 처리 이후에도 새누리당의 정치공세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김한길 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이석기가 아무리 잘못했다하더라도 국정원이 용서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또 국정원이 아무리 잘못했다고 해도 이석기가 용서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대표는 "지금 새누리당이 이번 사건을 정치적 공세에 활용하는 작태에 굉장히 분노하지만 지금 당장은 헌법질서와 민주주의에 위협이 되는 이석기에 대해 단호하게 처리할 시점"이라고 발언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은 "이석기 의원은 며칠이 지나는 동안 이 사건에 대한 단 한마디의 사과도 책임 있는 해명도 없이 국정원 개혁 요구를 내란사건의 진위여부로 뒤덮어버렸다"며 "이제 공당의 국회의원이 헌법과 민주주의, 국민상식으로부터 심각하게 일탈한 구상과 논의를 한 것에 스스로 정치적 책임을 져야만 한다"고 체포동의안 찬성표결 이유를 설명했다.

또 그는 "제보자의 진술에 대부분 의존한 국정원 수사 내용이 불충분하고 국정원의 피의사실 공표, 여론몰이식 수사를 용납할 수 없지만 이석기 의원과 통합진보당의 해명은 국민들을 더욱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 잦은 말 바꾸기는 국민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며 이 의원과 진보당을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변인은 "체포동의안 처리는 사법적 유무죄를 판단하는 것이 아니다. 정의당의 입장은 이석기 의원의 불체포특권을 해제해 수사가 진행되도록 하고 진실이 드러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단서를 달았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