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부총리"부채해결, 공공기관이 주도적 역할해야"

"부채·방만경영 해소 부진한 기관장 임기 관계없이 엄중 책임 묻겠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정석 기자
기사입력 2013-12-10 [10:27]


(시사코리아-서정석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과 관련해 "공공기관 부채·방만경영 해소가 부진한 기관장은 임기와 관계없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현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 관련 '민간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부채문제와 방만경영 해소를 위한 기관장의 역할과 노력을 적극적으로 평가해 부진한 기관장은 임기와 관계없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기관이 자체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정부는 이행실태를 평가해서 그 결과에 따라 보상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경영진이 스스로 의욕과 책임감을 가지고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여건과 제도도 함께 마련했다"고 말했다.
 
현 부총리는 정부의 이번 대책이 '공공기관 자구 노력'에 초점을 맞췄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 "기재부 중심이 아닌 전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추진체계를 구축한 것도 과거와 다른 점"이라며 "대증요법적 처방이 아닌 원인해결 방식의 다차원적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부총리는 "공공기광늬 부채 문제와 관련해 정부도 책임의 일부가 있음에도 공공기관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 비판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지금은 부채 증가가 누구 탓인지를 따질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정석기자(papabio@sisakorea.kr)
서정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