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의원은 영남에서 먼저 가능성을 보여라" - 추미애 의원 밝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12-26 [15:40]


 
"1+1=2가 아니라 1.2 or 1.3"
"광주는 엄숙한 공간이고 함부로 할 수 없는 곳"
"분열을 막아내 민주당의 희망이 되고 광주에서부터 민주당 희망의 불씨를 살리고 싶다"
 
추미애 의원은 26일 '물러서지 않는 진심' 북콘서트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신당'이 거론되는 데 대해 26일 "분열의 강물에 두 번 다시 발을 담가선 안 된다"며  "안철수 신당이 거론되는 것은 민주당(야권) 10년간 분열의 업보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의원은 "호남사람들은 박근혜 정부에 대한 야당의 파괴력을 보고 지지를 표할 것"이라며 안철수 의원을 향해 영남에서 먼저 가능성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또 전망하기를 "야권이 분열위기에 있는 것은 민주당에도 책임이 있기 때문에 민주당은 자체 변화 노력을 충분히 한 뒤 분열은 안 된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 민주당이 자체 변화를 하지 않으면 제2, 제3의 안철수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특히 그는 지난 10년 야권의 분열과 자신의 정치역정 등을 되돌아보며 새벽에 책을 쓰다가 화장용 휴지 한 통을 다 없앤 적도 있다며 로마제국이 하루아침에 세워지지 않았듯이 민주당이 호남에서 하루아침에 뿌리를 내린 것은 아니"라며 민주당에 대한 강한 애착을 보였다.
 
추 의원은 企者不立, 跨者不行이라는 노자의 도덕경을 인용하면서 근본이 있는 정치, 오만하지 않은 정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는 "원칙주의를 내세우면서 힘겨루기와 겁박의 정치를 한 것 외에는 기억이 없다"며 노자의 자고능용(慈故能勇)을 인용한 뒤 "박 대통령이 조건 없이 베푸는 어머니의 자애로움과 여성의 리더십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간담회를 마친 후 추 의원은  북콘서트 '물러서지 않는 진심'이 열리는 조선대학교로 향했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추미애,안철수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