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네덜란드·독일 방문 마치고 귀국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송규홍 기자
기사입력 2014-03-29 [17:33]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6박7일간의 네덜란드·독일 방문 일
   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6박7일간의 네덜란드·독일 방문을 끝내고 어제 오후(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국제공항에서 전용기로 출발해  오늘(29일)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공항에는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 박경국 안전행정부 1차관, 조태용 외교부 1차관, 주한 네덜란드 대사 대리와 주한 독일대사 대리 등이 나와 박 대통령을 맞았다.

순방 중 박 대통령은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에 나서는 등 잇단 회의 일정에 참석하고 마르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 등의 일정도 진행했다.

박 대통령은 23일부터 25일까지 핵안보정상회의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데 이어  한·미·일 정상회담을 갖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25일 독일로 이동한 뒤 요아힘 빌헬름 가우크 독일 대통령과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통일분야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일정 마지막날인 28일에는 드레스덴공대에서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구상을 발표했다.
 
또 프랑크푸르트에서 파독 광부·간호사 출신 동포들을 만나 격려하고 과거 부친의 방독 당시를 떠올리는 시간도 가졌다.
 
한편 박 대통령은 청와대로 돌아오는 즉시 순방기간 중 과로로 컨디션이 다소 안 좋았던 점을 감안해 간단한 건강체크 후 휴식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ace2230@naver.cm
송규홍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대통령,귀국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