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대통령에 세훨호 사건 관련 김기춘 해임 요구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4-09-04 [13:51]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추미애 의원이 4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김기춘 대통령실 비서실장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추 의원은 이날 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에서 "대통령께서 세월호 사건을 철저히 진상규명을 해 국가정의를 세우겠다는 의지를 보이려면 김기춘 비서실장부터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가 진상규명은 해야 한다면서도 정작 수사권과 기소권은 반대하는 모순과 의혹의 중심에는 김 실장이 있다"며 "김 실장이 그 자리에 있는 이상 세월호특별법은 풀지 못하는 것이라는 세간의 우려가 결코 억측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대통령직속기관인 국정원과 해경, 119 소방대와 안행부에서 보고한 정보가 바로 대통령비서실장을 경유하고 그의 판단이 보태져 대통령에게 올라갔을 것"이라며 "대통령으로 하여금 재난을 당한 국민의 생명을 국가적 수단을 총동원해 제때 구할 수 있도록 보좌하지 못한 응분의 책임을 마땅히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실장은 국가정보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장으로 오랫동안 근무해 국정원 본연의 임무와 한계, 비상시 태세를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을 보좌하는 그와 국정원 사이에 어떤 대화와 지시가 오갔는지 조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의원은 또 "만약 유병언과의 관계가 검찰 수사의 대상이 되는 경우에 조직의 대선배에다가 살아 있는 권력인 현직 대통령비서실장의 눈치만 보는 검찰이 과연 제대로 수사할 수 있겠냐"며 "검찰이 보인 수상한 행태는 역설적으로 수사권과 기소권이 있는 세월호특별법이 왜 필요한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