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남북 대화 · 교류 신중 접근 강조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4-10-13 [09:26]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13일 정의화 국회의장이 남북국회회담을 정식 제의하겠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남북 간 대화는 필요하고, 교류도 필요하지만 대단히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신중론'을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얼마 전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고위급 대표단의 방문으로 훈풍이 부는가 싶더니 북한 도발로 갑자기 싸늘하게 바뀌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정 의장이 다음 달까지 북한 측에 남북국회회담을 정식 제안할 것이라는 보도를 봤다"며 "통일과 같이 국민적 총의를 모아야 하는 중대한 역사적 과제는 국민적 신뢰와 공감대를 마련해가면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현재 남북 고위급회담이 이달 말로 예정돼 있다. 성사될지 모르지만 국회 구성원인 교섭단체는 적어도 협의를 거쳐야 하고, 정부와도 긴밀한 정보 교환과 협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남북 관계는 종합적인 판단에 의해 진행돼야 한다. 협상력 제고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남북고위급회담이 성사된다면 이후 상황을 판단해서 (남북국회회담은) 국회 구성원과 긴밀히 협의해 국회 의견 수렴을 거쳐야 하고, 교섭단체 대표와는 충분한 의견수렴이 있어야 한다"며 "정부와도 긴밀한 협의를 거쳐야 한다. 의장이 귀국하면 긴밀한 논의를 하고, 앞서 당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북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과 몇 차례 대화했지만 북한 문제는 대단히 진중한 접근 자세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