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2.1조원 규모 해양공사 수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장혜원 기자
기사입력 2014-11-12 [11:26]

[시사코리아=장혜원 기자] 현대중공업이 아랍에미리트(UAE) 국영석유회사 아드녹(ADNOC)의 자회사 아드마옵코(ADMA-OPCO)사가 발주한 2조1000억원 규모의 해양공사 계약을 따냈다.

현대중공업은 11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아드마옵코사와 고정식 해상플랫폼 4기와 200㎞ 구간의 해저케이블 설치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김종도 해양사업본부장과 아드녹의 알 스와이디(H.E.Abdulla Nasser Al Suwaidi) 총재, 아드마옵코 알 자완(Ali R. Al-Jarwan)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아드마옵코가 아부다비시에서 북서쪽으로 131㎞ 떨어진 나스르(NASR) 해상 유전지대의 원유 생산을 증산하기 위한 공사다. 현대중공업은 아드마옵코가 발주한 총 2개 패키지 중 1개 패키지를 수주했으며 원유분리설비, 가스처리설비, 기초구조물, 거주구 등 200㎞ 구간에 전력공급용 해저케이블을 설치하게 된다.

프로젝트가 끝나면 나스르 유전지대의 원유 생산량은 일일 2만2000배럴(bbl)에서 6만5000배럴로 3배 가량 늘어난다.

공사 완료 예정은 2019년 하반기로 현대중공업은 이달 설계에 착수해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까지 전 공정을 일괄도급계약방식(EPC)로 수행할 예정이다.
장혜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