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중소기업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변상찬 기자
기사입력 2014-11-20 [10:02]

[시사코리아=변상찬 기자] KT가 역량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멘토링'을 제공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KT는 국내 소프트웨어·하드웨어 개발 분야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중소기업청에서 시행 중인 '2014년도 기업 서비스연구개발사업'의 멘토기관으로 참여한다고 20일 밝혔다.

KT는 20일 열리는 비지니스 사업화 워크숍을 시작으로 3개월 간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KT의 멘토링 프로그램은 ▲모바일 앱 기획 ▲제품 개발 ▲비즈니스 사업화 ▲사후지원 및 타 사업과 연계 등 4개 분야로 구성됐다.

박효일 KT 마케팅부문 데이터서비스사업담당 상무는 "웨어러블, 사물인터넷(IoT)디바이스 등에 역량 있는 중소기업 지원을 통해 창조경제 안착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KT는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과 연계해 성공 사례들을 효과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변상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