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윤근, 원전문서 유출 한수원 대국민 사과 촉구

"있어선 안 되는 큰 문제" 언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4-12-22 [09:34]

▲ 서울 강남 한국수력원자력 건물 로비 모습.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22일 국회 운영위 개최 요구에 대해 "이것은 정체공세가 아니라 마땅히 그리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오늘 중 이 문제에 대해 새누리당은 미루지 말고 즉각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 비선실세 국정농단 관련 현안질의가 있었으나 의혹의 진앙지인 청와대만이 대상에서 빠졌다. 그래서 (우리는) 국회 운영위 소집으로 청와대를 대상으로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임시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다. 임시국회의 성과를 위해 국회가 할 일을 제대로 해야 한다"며 "국회가 해야 할 중요한 책무가 국민을 대신해서 정부가 권력을 남용하거나 자의적으로 행사하지 않도록 비판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곧이어 2+2 지도부가 합의한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 개혁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와 국회특위 구성에 적극 임해야 한다"며 "집권한 지 2년도 안 된 대통령 지지도가 왜 30%대로 주저앉았는지 성찰했다면 야당의 주장과 국민적 요구에 대승적으로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부동산 관련법에 대해 "지난 한 달 이상 부동산 TF(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서 관련 상임위 의원과 서로 양보하고 설득해서 상당 부분 합의했다"며 "가능하면 임시국회에서 시간을 끌어온 부동산 관련 입법과 여야 합의가 가능한 부분부터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원전 내부문서 유출과 관련, "1급 보안인 원자력발전소 내부문서가 공개됐다고 한다. 있어선 안 되는 일"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대한민국 1급 시설이 뚫린 것은 그 자체만으로 큰 문제다. 한수원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통합진보당 강제해산과 관련, "저는 통합진보당 정당활동의 일정 부분과 대북정책에 동의하지 못한다"면서도 "정당해산 극형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최후의 심판이었어야 한다. 민주주의 핵심인 양심과 표현의 자유, 정당의 자유를 훼손할 우려가 너무나 크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회, 대법원장이 각 3명씩 추천하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구조가 민주적 정당성, 구조적 편향성을 탈피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헌법재판관의 구성이 진지하게 시대정신과 가치, 민주주의의 다양성을 대표하는 것인지 권력구조 개편과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