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클라우드 비즈 품질 강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장혜원 기자
기사입력 2015-01-07 [16:29]

[시사코리아=장혜원 기자]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시스템 및 운영 체계 고도화를 통해 기업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유클라우드 비즈의 장애 발생 보상 기준을 글로벌 최고 수준인 99.95% SLA(Service Level Agreement) 로 대폭 강화하여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SLA는 서비스 제공 사업자와 이용자간의 특정 서비스 기준에 관한 계약으로, SLA가 높아질수록 장애 시간이 짧아도 고객에게 보상이 되기 때문에 ▲서비스 품질 ▲안정성 ▲장애 보상 수준이 높아짐을 의미하며, 클라우드 등 IT 서비스에서 품질 지수로 활용되는 대표적인 지표이다.

99.95% SLA는 이용고객이 1개월 기준 21.56분 이상 장애를 겪게 되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글로벌 1위 사업자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대비 동등 이상의 장애 보상 수준이다.

KT의 ‘유클라우드 비즈’는 우수한 안전성과 보안성을 기반으로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기존에도 국내 최고 수준인 99.5%의 품질 보증(SLA)을 적용해오고 있다.

KT는 안정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 천안, 김해 등 전국 IDC센터 내에 5개의 ‘클라우드 전용 존(Zone)’을 운영하고 있었으며, 안정성 강화를 위해 ‘클라우드 전용 존’을 이중화로 구성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서울~천안 클라우드 전용 존’ 간에는 전용선 기반의 클라우드 네트워킹(CIP, Cloud Internal path)을 구성하여 데이터 트래픽 부담 없이 지역간 시스템 연동을 지원하며, 수도권 KT IDC와 클라우드 연결을 확대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환경을 제공하여 경쟁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KT는 유클라우드 비즈 사이트(ucloudbiz.olleh.com)에서 운영하는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를 통하여 클라우드 환경에서 필요한 다양한 유·무료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다. 디도스 공격 방어·데이터 베이스 암호화 등 보안 솔루션 3종 출시에 이어, 서버 이중화 솔루션을 제공하여 보안에 대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KT는 유클라우드 비즈의 안정성을 이미 다양한 공인 기관을 통해 입증한 바 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평가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인증제’를 국내 최초로 인증 받았으며, 6개월간의 서비스를 평가해 가용 비율이 평균 99.5% 이상이 됐을 경우에만 인정 받는 ‘클라우드서비스 우수 SLA 인증’ 도 국내 1호로 받았다.

아울러,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클라우드 서비스의 안전성 평가하는 ISMS 인증을 획득하고, 국제정보보호표준 ISO27001인증을 통해 공인 받은 바 있다.

KT IMO사업담당 정문조 상무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서비스 품질로 기업 고객의 비즈니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국내 IT환경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클라우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클라우드 비즈 가입 문의는 올레 유클라우드 홈페이지(ucloudbiz.olleh.com) 및 고객센터(080-2580-005)에서 가능하다.
장혜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