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프랑스 언론사 테러 강력 규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5-01-08 [15:52]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정부는 지난 7일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언론사 테러 사건에 대해 강력 규탄하고 유가족과 프랑스 국민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외교부는 8일 프랑스 언론사 테러 관련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프랑스 파리 시사 주간지 샤를리 엡도(Charlie Hebdo) 본사에 대한 테러로 인해 경찰관을 포함한 많은 인명이 희생된 데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으며, 이러한 테러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테러로 무고하게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빌며, 희생자들의 유가족들과 프랑스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테러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는 반문명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서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하에 테러 근절을 위한 프랑스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며, 아울러 테러 척결을 위한 유엔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