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돈 받은 것 드러나면 총리직 물러나겠다" 밝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5-04-14 [10:10]

▲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지난 2013년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3000만원의 선거자금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완구 국무총리가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이완구 국무총리는 14일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선거자금 3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사실 없다"면서 "(의혹이) 명명백백하게 드러난다면 (총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어제(13일) 본회의장에서 말한 그대로"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고 성 전 회장이 지난 2013년 4월 재보궐선거 당시 선거사무소에서 이 총리를 만나 3000만원을 현금으로 전달했다는 주장과 관련, 고 성 전 회장과 만났냐는 질문에 "그건 기억 못 한다. 선거 때 수백, 수천명이 오는데 어떻게 다 기억하냐"면서 "다만 성완종과 돈거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야당이 총리직을 내려놓고 검찰 수사에 응할 것을 주장하는 데 대해선 "그건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국사(國事)를 그렇게 할 순 없다"고 일축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