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일일 6시간 데이터 무제한 'band 타임프리' 출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장혜원 기자
기사입력 2015-05-29 [09:48]


[시사코리아=장혜원 기자] SK텔레콤은 하루 중 데이터 사용량이 가장 많은 6시간 동안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하는 'band 타임프리'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band 타임프리'는 월 5000원(VAT 별도)으로 출·퇴근과 점심시간(7~9시·12~14시·18~20시) 등 총 6시간 동안 쓸 수 있는 데이터를 매일 1GB(월 31GB)를 제공한다. 데이터 소진 후에도 400kbps 속도로 추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band 데이터 요금제'와 'band 타임프리'를 함께 이용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band 데이터 36' 이용 고객이 'band 타임프리'에 가입하면 월 4만1000원으로 매일 6시간 동안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식이다.

또 SK텔레콤은 고객들이 데이터를 많이 이용하는 시간과 장소, 콘텐츠에 맞게 데이터 무제한 상품 라인업을 완비했다.

▲출·퇴근 시간에 데이터를 무제한 쓸 수 있는 'band 출퇴근프리' ▲전국 지하철 차량 및 플랫폼에서 데이터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band 지하철프리' ▲스포츠 콘텐츠를 무제한 볼 수 있는 'band T스포츠팩' ▲모바일 IPTV를 무제한 시청할 수 있는 'band Btv모바일팩' 등이다.
장혜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