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메르스 치료병원' 비공개 방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5-06-05 [16:25]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지난 4일 '메르스' 환자들이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지원을 약속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 새누리당 한 의원에 따르면 김 대표는 당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비상대책특별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전날 오후 2시께 비공개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공공보건의료 중추기관으로 국가지정격리병원으로서 메르스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안명옥 국립중앙의료원장은 "환자들의 건강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메르스는 건강한 사람에게는 큰 문제가 없는 바이러스"라며 "정상인은 안전할 수 있다. 조기발견, 조기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애로사항을 묻는 김 대표의 질문에는 "의료진의 피로도가 크고 물품이 부족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김 대표는 이명수 특위 위원장에게 "부족물품에 대해 정부가 바로 조치할 수 있도록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은 최선을 다해 환자를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생명을 구하는 일에 헌신하는 분들에게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공공보건의료기관에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사명감을 갖고 일하는 의료진들에게 감사한다"며 "의료진들은 오직 환자분들의 치료에 전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방문에는 이명수 특위 위원장, 문정림 부위원장, 박인숙 위원, 권은희 대변인이 함께 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