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금일도 입장 표명 안할듯…

"의총 요구할 생각도 없다"고 밝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안석호 기자
기사입력 2015-07-07 [08:27]

▲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가 국회법 표결 관련 참여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안석호 기자] 청와대와 친박(친박근혜)계로부터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유승민 대표는 7일 "오늘 (거취와 관련해 입장 표명을) 하지 않는다"며 사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개포동 자택 앞에서 출근하는 길에 '오늘 입장 표명하나', '조만간 입장 표명을 할 생각하고 있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시기를 정해놓고 사퇴를 고민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그런 거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의총을 열어 진퇴를 결정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제가 의총을 요구할 생각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는 당분간 유 원내대표가 자진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유 원내대표 메르스와 가뭄 피해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대해서 "여야 합의된 것"이라며 "(추경에 야당이 협조하지 않아도) 야당 지도부의 입장을 이해하고 대화를 다시 해서 추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석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