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민주당 “세종시 수정 찬성론자 철면피 변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인선 기자
기사입력 2011-01-24 [10:35]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충청권 유치를 위해 충청권 3개 시·도가 공동 추진하고 있는 충청권협의회에 참여하는 위원들 일부가 당초 세종시 수정안 찬성론자로 이뤄졌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3개 시·도는 17일 충북도청에서 '과학벨트 사수를 위한 충청권 추진협의회' 발대식을 연다.

 그러나 이 가운데 대전시의 위원으로 참여하는 인사중 일부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에 대해 찬성입장을 밝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지역정가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13일 논평을 내고 "지난 해 MB정부가 세종시 수정안에 대한 대대적 홍보에 나섰을 때 찬성 견해를 밝혀 지역 여론을 호도하려던 인물들이 지금은 과학벨트 사수 투쟁의 선봉에 서겠다는 철면피 변신을 꾀하고 있다"며 맹비난했다.

 민주당은 "1년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세종시 수정안에 찬성했던 인물들이 과학벨트 사수 투쟁의 구심체 역할을 할 협의회 활동에 뻔뻔하게 나서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빠른 시간 내에 이들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어떻게 대전시를 대표하는 인물들로 선출됐는지도 밝혀져야 한다"며 "과정이 투명하지 못했다면 규명해야하고, 알고도 묵인했다면 시민의 이름으로 책임을 물어야한다"고 촉구했다.

 행정도시 정상추진 충청권 비상대책위원회도 이날 논평을 내고 "충남·북의 인사들이 자연스럽고 당연하게 세종시 사수투쟁에 나선 인사들로 구성된 것에 비해 유독 대전만 시민단체도 제외하고 수정안 찬성인사들로 구성했다"며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는 사실 행정도시 백지화를 위해 충청권에 미끼로 던져진 대통령의 공약이었다"며 "정권의 정치보복성 정책 빼돌리기를 막기 위한 조직에 수정안 찬성론자를 세우는 것은 과학벨트를 포기하자는 것이며 전임 시장때부터 과학벨트 유치를 위해 전력투구한 대전시민의 염원을 스스로 짓밟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세종시와의 과학벨트는 모두가 이명박 대통령이 약속한 공약" 이라고 못박고 "두개 사안 자체가 별개라는 대전시 변명은 충청인을 기만하고 능멸하는 행위로 비판받아 마땅하며 당장 해당 인사를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김인선 기자 kis@sisakorea.kr

김인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세종시,과학벨트,민주당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