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김기만 아나운서, BMW 만취운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홍성규 기자
기사입력 2011-05-16 [14:06]

 

▲     © 운영자


[시사코리아=홍성규기자] 김기만(37) KBS 아나운서가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9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7일 밤 9시39분께 서울 강변북로에서 BMW 차량을 몰다 적발됐다. 현장 음주측정 결과 혈중 알코올 농도 0.172%에 달하는 만취 상태였다.

도로교통법상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를 넘으면 면허취소는 물론 3년 이상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이에 대해 KBS 아나운서국 고위관리자는 뉴스엔과 통화에서 “김기만 아나운서도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하고 반성중이다”며 “경위서를 받고 자세한 얘기를 들어본 후 재제 정도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기만 아나운서가 음주운전으로 면허취소가 된 상태이므로 프로그램 하차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음주운전한 김기만 아나운서는 현재 ‘러브 인 아시아’와 ‘행복한 교실’을 진행하고 있다.

홍성규 기자 gandhi55@sisakorea.kr

홍성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김기만 아나운서,김기남,러브 인 아시아,김기만 BMW,BMW,김기만 뺑소니,김기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