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선진 음식문화 관광도시’를 위한 한마음 실천 결의

2019년 음식문화 개선 자율실천 결의 및 식중독 예방 교육

가 -가 +

이훈 기자
기사입력 2019-04-19 [17:18]

 

▲지난 18일 오후 1시 담양문화회관에서 일반음식점 영업주, 사회복지시설 및 집단급식소 관리자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음식문화 개선 자율실천 결의 및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 사진=담양군

 

[시사코리아 = 이훈 기자]전남 대표 관광도시 담양군이 청결하고 안전한 음식문화 정착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실천 결의대회를 통해 ‘선진 음식문화 관광도시’의 위상 제고에 나섰다.

 

군은 지난 18일 오후 1시 담양문화회관에서 일반음식점 영업주, 사회복지시설 및 집단급식소 관리자 등 500여 명을 대상으로 ‘음식문화 개선 자율실천 결의 및 식중독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회복지시설 식중독 예방 특별교육과 담양군음식문화 개선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노무교육, 원산지 표시 교육 등이 진행됐다.

 

이어 음식문화 개선 실천방안을 위해 △음식점 위생등급제 안내 △친환경 건강음식점 육성 및 외식경영 아카데미 교육홍보 △주방 개선사업 및 입식테이블 지원 사업 안내 △음식점 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안내 △남은 음식 재사용 안 하기 등의 내용도 함께 다뤄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병주 담양부군수는 “군이 각종 음식경연대회와 음식문화 개선 평가에 있어 우수한 성과를 거둬 ‘선진 음식문화 관광도시’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것은 이 자리에 함께한 모두의 노력과 열정이 있기에 가능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더불어 “무더운 여름철 음식점, 학교, 어린이집 등의 식중독 발생을 차단을 위해 위생관리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군민과 관광객이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이 없도록 예방점검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훈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