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검찰개혁법 본회의 자동 부의 맞춰 韓에 최후 통첩..."필리버스터 철회를"

가 -가 +

김재순 기자
기사입력 2019-12-03 [12:11]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코리아 자료사진)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자유한국당에 필리버스터 철회를 '마지막으로'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와 상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 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되었다"면서 "이제 실행만 남았다"면서 결연한 자세로 이같이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 그러나 아직도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 처리에 자유한국당은 응하시기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가 자유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다"고 했다.

김재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