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활동보고회’ 개최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06-24 [10:07]

  © 이낙연 위원장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위원장 이낙연, 이하 위원회)는 6월 24일 오후 2시, 국회 헌정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활동보고회를 개최한다.

 

위원회는 활동보고회를 통해,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활동사항과 성과 등을 국민과 당원에게 보고하고, 위원회 활동 정리 및 개선 방향을 제안한다. 아울러 백서를 제작 및 배포하여 향후의 대안과 방향을 국민에게 공유할 계획이다.

 

활동보고회는 위원회 활동 영상보고와 위원회 경과보고, 위원회 산하 K-방역대책본부, 비상경제대책본부, 포스트 코로나 본부의 활동보고와 윤관석 부본부장의 권역별(강원, 영남, 충청, 호남) 간담회에 대한 보고로 진행된다.

 

위원회 활동보고서(백서)는 1기와 2기 위원회 활동보고로 이루어져 있다. 2기 위원회 활동보고에는 3개 본부 산하 17개 TF의 각종 토론회, 전국 순회 권역별 간담회, 그리고 각종 토론회와 여론수렴을 통해 발굴한 코로나19 질병 극복과 경제 회복, 코로나19 이후의 ‘선도’ 및 ‘도약’을 위해 필요한 각종 주요 입법 과제로 구성돼 있다.

 

위원회는 코로나19 국난극복의 과제를 “질병 극복”과 “경제위기 극복”의 두 개의 전쟁 극복을 천명하고, 질병관리를 위한 즉각 대응과 파급되는 경제위기 효과적 대응을 위해 약 4개월간 동분서주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논의들을 이끌어왔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낙연 위원장을 비롯하여, 김태년 원내대표, 1기 국난극복위원회 본부장 이인영 전 원내대표와 1·2기 각 본부장과 TF 단장과 다수 국회의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활동보고회 직후 이낙연 위원장 주재로 현장에서 보고회 관련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월 코로나19를 국난 상황으로 규정하고 코로나19재난안전특별위원회를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로 확대·개편하여 전당적 대응체계를 구축했고, 4개월 간 국난극복을 위해 활발하게 활동했다. 이후 ‘미래전환K뉴딜위원회’가 활동을 이어받아 ‘한국판 뉴딜’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 전략’ 중심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