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가 ‘한글’, ‘대한민국’을 사랑하고 있다!

가 -가 +

이경남 기자
기사입력 2020-10-07 [12:06]

  © 운영자

 

(시사코리아-이경남 기자) 오늘(7일) 국무회의에서 문체부장관이 한글과 한국어에 대한 세계적 인기에 대해 보고했다.

 

세종학당이 76개국 213개소로 증가했다고 한다.

 

특히 인도의 한글 사랑이 남다르다.

 

인도는 지난 7월 말, 제2외국어에 한국어를 포함시켰다. 오는 574돌 한글날에는 한국문화원과 네루 대학교가 공동 주최하는 기념행사가 인도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한다.

 

인도는 세계에서 인구가 두 번째로 많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해가 갈수록 한국어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1999년 처음으로 미국에 한국어반이 개설된 지 20년이 지난 지금, 세계 41개국의 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학교 밖의 한국어 학원들도 많다.

 

한국어 토픽시험 지원자 수도 140배나 늘었다. 대한민국의 국격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얘기다.

 

전 세계에 한국을 배우고 싶어 하는 나라들이 점점 늘고 있는 이 기회를 잘 살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인도,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등 신남방정책 파트너 국가들과 러시아, 중앙아시아, 몽골 등의 신북방정책 파트너 국가에 대한 한국어교육 지원사업을 더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

 

올해 정부는 작년 대비 90% 늘어난 126억 원의 예산을 한국어 교육지원사업에 투입하고, 현지 6개 대학에서 한국어 교사를 양성하고 있다.

 

한국어를 더 많이 확산시키고, 한국 문화를 더 넓게 알려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튼튼한 기틀을 마련했으면 한다.

 

이경남 기자 yinamy@naver.com

이경남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