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동북아평화협력 협의회’ 개최

가 -가 +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0-12-16 [12:56]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외교부는 12월 15일, ‘2020 동북아평화협력 정부 간 협의회(2020 Northeast Asia Peace and Cooperation Intergovernmental Meeting)’를 개최하였다.
 
‘정부 간 협의회’는 우리정부가 역내 국가들 간 대화와 협력의 관행을 축적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매년 우리나라를 비롯한 역내 주요국 및 역외 대화파트너 대표들이 참석해왔다.

 

올해 회의는 역내 6개 참여국(한국·중국·일본·미국·러시아·몽골) 외교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비대면 화상회의로 개최되었다.

 

 *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 : 동북아의 평화와 협력을 위해 관련 이해당사자들이 모여 다양한 협력 의제를 논의하는 장을 만들려는 우리 정부의 노력.
 
이번 정부 간 협의회에서는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 등 코로나 이후 시대 동북아 지역 다자협력 방안 모색’을 주제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역내 다자협력 증진 방안에 관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외교부 김건 차관보는 “동북아 지역 국가들이 역내 다양한 도전 요인들에 공동으로 대응하여 평화·번영을 앞당길 수 있는 지혜를 모아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세션 1에서는 지난 12.3.(목)-4.(금) 개최된 ‘2020 동북아평화협력포럼’ 주요 결과를 참석국들과 공유하고, 역내 다자협력 진전을 위해 민간 차원에서 제기된 다양한 정책 제언들을 검토하였다.
 
세션 2에서 우리정부는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한 역내 국가 간 초국경적 보건안보 위기에 함께 대응하기 위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상을 상세히 소개하고 각국 정부들과 구체 추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우리 측은 우선, 당면 현안인 코로나19 대응 협력으로 시작하여 장기적으로 역내 초국경적 보건안보 위기에 대비한 역량을 강화해 나가는 것을 골자로 하는 우리 구상을 설명한 바, 각국 참석자들은 협력 증진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앞으로 함께 논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번 정부 간 협의회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및 유동적인 지역·국제 정세 하에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추진을 위한 역내 국가 간 공감대 결집을 도모했다.

 

또한 동북아 지역 내 지속가능한 평화·번영을 위해 국가들 간 신뢰구축 및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유용한 논의의 장이 되었다.

 

김병수 기자 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