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쇼, ‘목성‧토성’을 만나다!

약 400년 만에 ‘목성‧토성’ 가장 가까이!

가 -가 +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0-12-17 [13:46]

  © 관련 사진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국립과천과학관은 12월 21일 오후 5시부터 저녁 6시 30분까지 목성과 토성의 대근접 실시간 관측영상을 해설과 함께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에서 중계한다.

 

목성과 토성의 공전주기는 각각 11.9년, 29.5년이다. 이러한 공전주기의 차이로 약 19.9년 마다 하늘 상에 두 행성이 가까워진다.

 

하지만 두 행성의 공전궤도면 기울기가 다르므로 근접 시 항상 겹쳐져 보이지는 않는다.

 

이번 근접은 목성과 토성 사이의 각 거리가 6분(보름달의 크기인 30분의 1/5에 해당하는 거리)에 불과하여 맨눈으로는 두 행성이 거의 겹쳐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대근접은 지난 1623년 7월 17일 이후 최대로 가까워지는 것이고, 앞으로의 대근접은 2080년 3월 15일이다.

 

따라서 우리가 대근접을 볼 기회는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다.
    
※ 1623년 당시 목성‧토성 대근접 때는 태양과 너무 가까워 지구의 대부분 지역에서 관측이 불가했을 것으로 판단되며, 관측 가능한 이전 목성‧토성 대근접은 1226년 3월 5일이었다.

 

목성‧토성 대근접을 관측하기 위해서는 남서쪽 하늘이 트인 곳이 좋으며, 별도 장비 없이는 목성과 토성이 거의 겹쳐 있어 분간이 어려울 수도 있다.

 

관측을 위해 쌍안경 정도면 목성과 토성을 구별할 수 있고, 일반적인 천체망원경으로는 목성과 4대 위성(이오, 유로파, 가니메데, 칼리스토), 토성과 가장 큰 위성인 타이탄도 관측 가능하다.

 

망원경 배율을 낮추면 망원경 한 시야에 목성과 토성 그리고 그 위성들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장관이 펼쳐진다.

 

이번 목성‧토성 대근접 온라인 생중계는 두 명의 전문가가 두 행성이 태양과 일렬로 정렬하는 회합주기와 목성과 토성의 특징에 대해 설명을 한다.

 

이후 국립과천과학관 천체관측소의 관측‧촬영장비를 활용하여 목성과 토성을 관측하면서 해설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우리나라 기록에 남아있는 목성과 토성의 근접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과거 목성과 토성이 가장 가까웠던 때(1623년, 광해군 15년)를 배경으로 한 상황극으로 우주에 대한 상상과 재미를 더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타 기관에서는 어떻게 관측을 하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국립과천과학관 조재일 천문학 박사는 “이번 목성‧토성 대근접은 우리 일생에서 단 한 번밖에 없는 관측기회”라면서 “이번 방송을 보면서 밖에 나가 직접 눈으로 4세기 만에 펼쳐지는 우주쇼를 보면 좋겠다”고 했다.

 

온라인 방송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과천과학관 유튜브 채널과 누리집(http://www.sciencecenter.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재균 기자 news3866@sisakorea.kr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