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올해 출생아에 첫 만남 이용권(200만 원) 지급

국민행복카드 포인트로 4월 1일부터 지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2-01-19 [16:59]

▲ 완도군은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들에게 ‘첫 만남 이용권’을 지급한다. (사진제공 = 완도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완도군은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들에게 첫 만남 이용권을 지급한다.

첫 만남 이용권은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자 정부에서 신규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 출생 신고 후 주민등록번호를 부여받으면 출생 순서 다태아 등에 상관없이 1인당 200만 원의 국민행복카드(포인트)를 지급받는다.

사회복지시설 보호 영유아에게는 디딤 씨앗 통장을 통해 현금으로 지급한다.

신청은 출생아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읍면사무소 방문 또는 온라인(복지로 또는 정부24)으로 가능하며 제도 시행을 위한 준비를 거쳐 오는 4월 1일부터 지급될 예정이다.

이용권은 출생일(주민등록일)로부터 1년간 사용 가능하며기간 내 사용하지 않은 포인트 및 지급금은 자동 소멸된다.

이용권 사용은 유흥업소와 레저사행 업소 등 지급 목적에서 벗어난 업종에서는 제한된다.

군 관계자는 군에서 지급하는 출산 장려금과 함께 첫 만남 이용권이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 경감과 출산 장려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에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첫째아는 100만 원둘째아는 500만 원셋째아는 1,300만 원넷째아는 1,500만 원다섯째아는 2,000만 원의 출산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출산장려금은 첫 만남 이용권과 함께 받을 수 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