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청소년 수당 매월 5만원 지급

문화·취미활동 등 사용…문화적 박탈감 해소와 경제적 부담 감소 기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3-01-30 [15:13]

 

▲ 청소년들이 문화·취미활동 (사진제공 = 진도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진도군이 올해 하반기부터 청소년들에게 매월 
5만원을 지급한다.

30일 진도군에 따르면 청소년 꿈키움 바우처 지원사업은 만 13~18세 청소년 1,300여명을 대상으로 월 5만원의 바우처 포인트를 지급한다.

1년 기준 최대 60만원의 포인트형 전자카드를 지급해 영화관공연장체육시설학원서점문구점안경점목욕탕·미용실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군은 보건복지부 승인과 진도군 청소년 꿈키움 바우처 조례 제정가맹점 모집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매월 5만원씩 바우처를 제공청소년들이 문화·취미활동 등에 참여해 문화적 박탈감 해소를 비롯 학부모의 양육 부담을 덜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 제도는 소득과 상관없이 이뤄지는 보편적 복지로 그동안 선별적 복지혜택을 받던 일부 청소년들은 취약계층이라는 낙인감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희수 진도군수는 이번 지원으로 미래자산인 청소년들은 마음껏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고 학부모들에게는 자녀 양육과 교육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