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러시아에 무기 지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3-03-04 [12:17]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중국은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해서 우크라이나 전쟁 판세를 바꿀 힘이 있지만, 일단은 신중한 기조라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는 2일자 '중국 무기는 러시아의 실패하는 전쟁을 되살릴 수 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를 보낼 경우 전쟁 경로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지는 중국이 세계 4위 무기 수출국이고,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 기준으로 세계 20위권 방산업체 중 7개가 중국 회사라고 강조했다.

 

 중국이 러시아에 포탄 공급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 이코노미스트지는 중국의 포탄 비축량이나 품질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러시아의 포탄 부족 위기를 해결하기엔 충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코노미스트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포탄은 결정적인 요인이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모두 재고를 확보하기 위해 세계를 샅샅이 뒤지고 있다.

 

 그러나 러시아는 중국 외에는 도움을 청할 곳이 마땅치 않다. 벨라루스는 이미 보유분을 싹 줬고, 북한은 일부 제공했지만 물량 고갈을 경계하고 있고 이란은 줄 게 거의 없다.

 

 중국으로서도 러시아를 지원할 만한 이유가 있다고 이코노미스트지는 진단했다.

 

 하지만 자제해야 할 이유도 있다.

 

 중국이 러시아를 지원하면 중립적 중재자 지위를 잃게 되고, 미국과의 관계는 악화하며 유럽의 반발을 사게 된다.

 

 미국과 유럽 측은 살상 무기 지원은 '레드 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하고 있다.

 

 이에 중국은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