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버스방송 사내 벤처 디에이밍 AI플랫폼 기반 양방향 AI 스마트앱 개발 나섰다

‘한국버스방송주식회사 디〮에이밍, 옥외/온라인 위치기반 양방향 AI 스마트 앱 ‘BEE TV’ 개발 착수 보고회 개최
“디지털 사이니지를 AI와 접목하여 고도화된 플랫폼으로 전환”
“콘텐츠 소비자와 광고주, 매체 모두를 위한 혁신적인 플랫폼 구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강새별 기자
기사입력 2023-09-20 [08:36]

 

한국버스방송디•에이밍은 지난 15일 오후 본사 인근 SparkPlus Conference Room에서 옥외/온라인 양방향 AI 스마트 앱인 ‘BEE TV’ 개발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전체 임직원과 투자자개발사인 피플 앤 월드의 강동균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 9. 15.


한국버스방송디에이밍은 지난 15일 오후 본사 인근 SparkPlus Conference Room에서 옥외/온라인 양방향 AI 스마트 앱인 ‘BEE TV’ 개발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착수보고회에는 국버스방송에이밍의 전체 임직원과 투자자, 개발사인 피플 앤 월드의 강동균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국버스방송(회장 조재완)은 서울 시내버스에 설치된 단말기(TV )를 통해 다양한 광고와 콘텐츠를 제공하는 얍티비를 운영하는 매체사이다. 하루 평균 버스 이용객 수만 약 460만 명에 이른다. 디에이밍은 한국버스방송의 자회사로 얍티비의 운영 노하우와 축적된 기술력에 AI기술을 접목하여 다양한 광고와 위치기반 서비스를 제공, 향후 편의점, 약국 등 생활밀착형 공간으로 매체 영역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착수 보고회 참가자들은 데이터와 위치기반 서비스가 접목된 AI 맞춤형 광고 서비스가 최초로 개발되는 시발점이 되었다고 호평이 이어졌다. 이와 관련하여 한국버스방송·에이밍의 장강서 대표는 BEE TV 개발 현황 플랫폼 고도화 매체 확장 전략 효율적인 영업 전략을 공유하였으며, 향후 확장성에 대한 목표들을 재점검하여 1460만 명의 버스 이용객과 정류소별 업체와 연동되는 신 개념 광고 플랫폼이 서비스 될 것이라고 기대를 밝혔다. 이번에 한국버스방송의 디에이밍이 개발하는 양방향 AI 플랫폼 스마트앱은 금년 내에 개발을 완료하여,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강새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국버스방송디〮에이밍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