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러, 군사협력 안 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3-10-17 [15:56]

  © 운영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한미 두 나라는 북한과 러시아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일체의 군사협력을 진행해서는 안 된다는 점에 뜻을 같이했다.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김 미 대북 특별대표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만났다.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시작으로 17일에는 한일,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가 차례로 개최된다.

 

 한미 수석대표는 북러 군사협력에 대한 추가 증거 공개를 포함해 엄중한 한반도 정세를 평가했다.

 

 특히, 북러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엄격히 금지된 일체의 군사협력을 진행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한미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우리 국방부 당국자도 “북러 무기거래 정황은 사실”이라면서 “컨테이너에 실린 무기가 모두 포탄이라면 수십만 발 분량”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도 북한과의 무기거래가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면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미 양측은 북한의 ‘위성발사’ 등 추가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나가기로 하고, 최근 미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 호의 부산항 입항을 포함해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 등을 바탕으로 북핵 위협을 제거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국제사회의 철저한 대북 제재 이행을 독려하는 한편, 중국의 북한에 대한 책임 있는 역할을 확보하기 위해 중국과 소통을 이어 가기로 했다.

 

 안보리가 사실상 대북 제재에 제 역할을 못하는 상황에서, 17일 한미일 북핵수석대표가 자체 ‘대북 제재’를 논의할지 주목된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