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의원 “후쿠시마 ‘수산가공식품’도 수입 금지해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3-10-26 [10:22]

  © 주철현 의원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과 함께 수산가공식품도 전면 수입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국회 농해수위 주철현 의원(여수시 갑)은 해수부 종합감사에서, 일본 후쿠시마 소재 업소에서 제조한 수산가공식품을 수입한 A업체 대표를 증인으로 출석하게 해 국민의 우려를 대신해 신문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후쿠시마 등 8개현에서 제조한 수산가공식품은 1,400건 이상 659톤이 수입돼 왔다. 이 중 후쿠시마에 있는 업소에서 제조한 수산가공식품이 80% 이상인 530톤이 수입돼 유통됐다.

 

 증인으로 출석한 A대표는 후쿠시마 소재 업소에서 제조해 수입한 530톤 중 32%인 173톤을 수입한 업체대표이다.

 

 주철현 의원은 증인심문을 통해 “후쿠시마 산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금지할 정도로 방사능 오염 가능성이 높은 지역에서 제조하는 수산가공식품의 방사능 안전성 확인에 대해, 원산지 확인 증명이나 방사능 안전검사필증 등의 담보도 없이 후쿠시마 제조업소의 말만 믿고 무분별하게 수입해 왔다”고 지적했다.

 

 특히, 후쿠시마 외 지역의 수산가공식품은 국내로 유통되면서 일본 제조업체 주소를 표기한다. 하지만 후쿠시마에서 제조해 수입하는 수산가공식품에서는 ‘후쿠시마 제조업체 주소’를 표기하지 않고 유통되고 있다.

 

 주 의원은 증인신문에서 “후쿠시마 지역에서 수입된다는 것만으로도 국민의 불안감이 높은 상황에, 다수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더욱이 이를 회피하고 속이기 위해 후쿠시마 현지 제조업체 표기를 일부러 누락해 국민들이 일본산 수산가공식품을 구매해 취식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식품수입을 방관하고, 국민들이 착오에 빠져 후쿠시마에서 제조한 식품을 먹게 함은 물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정부에도 큰 책임이 있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주철현 의원은 해수부 장관에게, 후쿠시마 등 8개현에서 제조한 수산가공식품 또한 수산물과 같이 수입금지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식약처와 협의해 후쿠시마 지역에 있는 수산가공식품 제조업체에 대해서도 현지실사 할 것을 주문했다.

 

 주철현 의원은 “방사능오염 가능성이 높은 일본산 수산물과 수산가공식품 전체에 대해 매건 마다 품목별, 종류별 검체 채취 방사능 정밀검사를 하는 전수검사 해야 한다. 특히, 원산지도 ‘국가’가 아닌 ‘지역’을 표기해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