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접종, ‘100만 명’ 참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병수 기자
기사입력 2023-10-26 [12:03]

  © 운영자



(시사코리아-김병수 기자) 질병관리청은 ‘23-‘24절기 코로나19 백신접종 추진계획(9.26. 발표)에 따라, 10월 19일부터 65세 이상 등 고위험군의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접종 7일차인 10월 25일 18시 기준, 65세 이상 누적 접종자는 1,056,292명이다. 누적 접종률은 10.8%로, 작년 동기간 접종률(2.7%)의 4배에 달한다.

 

 또한, 65세 이상 접종자 중 43.8%가 인플루엔자 백신과 동시접종 했다. 특히, 인플루엔자 백신과 접종 시작일이 동일(10.19.)했던 65-69세의 동시접종률은 80.1%에 달했다.

 

 질병관리청은 ▲올해부터 연1회 접종으로 전환하여 고위험군의 접종피로감 해소 ▲예약 없이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바로 접종할 수 있도록 당일 접종 시행 ▲한 번의 의료기관 방문으로 두 백신을 함께 접종받을 수 있도록 코로나19 및 인플루엔자 백신의 동시접종을 권고한 것을 높은 접종추이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는 “10월 3주(10.15.-10.21.) 코로나19 신규 양성자 7,348명 중 65세 이상 고령층의 비중은 30.5%(2,241명)로, 고위험군의 감염이 지속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감염 후에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역이 감소하므로, 고위험군의 중증·사망 예방을 위해 신규백신의 적기 접종을 권고했다.

 

김병수 기자(22kbs@hanmail.net)

김병수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