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명소, 찾는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3-10-30 [16:19]

  © 나라꽃 '무궁화'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11월 25일까지 무궁화 명소 발굴을 위한 ‘2023년 내 곁의 무궁화 명소 찾기’를 추진한다.

 

 무궁화는 나라꽃이지만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없고, 즐길 수 있는 명소가 부족하다. 

 

 이에 산림청은 잘 가꾸어져 있고, 그 속에 특별한 이야기가 담긴 무궁화 명소를 발굴해 함께 보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코자 한다.

 

 참가 자격은 무궁화를 심거나 가꾸는 개인이나 단체면 누구나 가능하다. 대상지는 무궁화를 잘 가꾸어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곳, 지역이나 가족들의 오래된 이야기가 있는 나무, 다양한 품종을 재배하여 전시하는 화원 등이다.

 

 다만, 국가나 지자체 등에서 예산을 받아 조성·관리하는 곳이나 판매를 목적으로 재배하는 곳,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볼 수 없는 곳은 제외된다.

 

 산림청 누리집, 각종 검색포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내 곁에 무궁화’, ‘숨은 무궁화 찾기’, ‘산림청 무궁화’ 등을 검색해 참가 신청하면 된다.

 

 심사를 통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1점(상금 2백만 원), 산림청장상 9점(각 1백만 원)을 선정해 시상할 계획이다.

 

 산림청 관계자는 “무궁화가 우리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꽃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