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생후 8주~만 2세 영아 무료 건강관리... 코로나 시기 운영 성과 인정받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덕주기자
기사입력 2023-12-06 [07:22]

     


성남시(시장 신상진)가 보건복지부의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상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는 6일 서울시 강남구 소노펠리체컨벤션 그랜드볼룸홀에서 ‘2023년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 성과대회’를 개최해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등 전국 21개 우수기관에 상을 수여했다.

 

보건복지부 생애초기 건강관리사업은 임산부와 만 2세 미만의 영아가 있는 가정에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한 영유아 건강간호사와 전담 사회복지사가 직접 방문해 영아 발달 상담과 양육 교육 등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성남시 분당구보건소는 2020년 7월에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코로나 시기에도 감염예방 수칙을 준수하며 매년 약 600건의 가정 방문 서비스 및 자원 연계를 통해 사업 확대와 활성화에 기여한 운영 성과를 인정받았다.

 

생애초기 건강관리를 신청할 경우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기본방문을 통해 영아성장 상태 및 양육환경을 평가 받게 된다. 이후 일반군, 고위험군으로 분류하여 고위험군으로 선정된 영아 가정은 아동이 만 2세가 될 때까지 지속적인 방문 상담 및 교육을 제공 받는다.

 

생애초기 건강관리를 받고자 하는 영아 가정은 출산 후 8주 이내 보건소 직접 방문 또는 전화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소득 수준과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다.

 

성남시 관계자는 “본 사업을 통해 출산 후 양육에 대한 대상자들의 자신감을 향상시키고, 건강한 가정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덕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