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조성면 수촌마을 성인문해교실 작품 전시회 개최

3월 6일까지, 한글 교실 수강 어르신 작품 등 60여 점 전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4-02-27 [13:43]

▲ 작품 전시회 (사진제공 = 보성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보성군은 지난 24일부터 오는 3월 6일까지 율포해수녹차센터 1층 보성아트홀에서 조성면 수촌마을(이장 주광중) 주관으로 ‘수촌마을 성인문해교실 작품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조성 수촌마을 ‘성인문해교육 한글 교실’ 학습자들이 지난해 1년 동안 학습하며 느낀 소감, 일화 등을 글과 그림으로 표현한 작품 30여 점, 마을 공동체 활성화 사업 탄소 중립 포스터 15여 점, 마을주민 여가 활동 작품 15여 점 등이 전시된다.

성인문해교육이란 사회적, 문화적으로 필요한 기초생활 능력을 배우는 교육이다. 보성군은 2023년 6월부터 11월까지 비문해 어르신들을 위해 매주 3회씩 강사가 마을회관에 직접 방문하는 ‘성인문해교육 한글 교실’ 3개소를 운영했다.

지난해 말 벌교읍 옥전마을 12명, 노동면 대여마을 8명, 조성 수촌마을 10명으로 총 30명의 학습자가 수료했다.

또한, 2023년 전 주민이 참여한 마을공동체 활동을 시작으로 마을 지도 만들기, 탄소중립 교육과 자연보호 활동을 통해 특색 있는 마을 비전을 도출하고 소외 없는 공동체 활동을 펼쳐 ‘2023년 전남 마을공동체 우수사례’에 선정된 바 있다.

최고령 학습자인 김점순(89) 씨는 “새로운 것들을 알아가며 행복감을 느끼고 어디서든 당당할 수 있는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늦은 나이에 공부를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보성군에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주광중 이장은 “이번 문해 시화전에서는 그동안 어르신들이 떨리는 손으로 열심히 공부하며 갈고닦은 실력을 만날 수 있다.”라며 “우리 부모님 삶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감동적인 작품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