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해양오염 민관감시체제 ‘이상무’

해양환경 보전 및 협력 강화를 위한 간담회 및 합동순찰에 나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승국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16:22]

▲ 해양오염 민관 감시체제 (사진제공 = 완도해양경찰)  © 오승국 기자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는 지난 23일 오염물질 해양배출 저해행위에 대한 감시 및 신고 활성화, 해양환경 보전문화 확산 등을 위해 명예 해양환경감시원 간담회와 합동순찰을 완도군 완도항 1부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운영실적 등을 되돌아보고 해양환경 정책 발전방안 마련을 위해 서로 의견을 나눈 뒤 완도항 1부두 일원에서 민관 합동순찰활동을 실시했다.

명예 해양환경감시원의 임무는 오염물질 해양배출 등 해양환경 저해행위에 대한 감시 및 신고, 해안가 또는 해역에 방치된 폐기물의 수거, 해양환경의 훼손 및 오염 예방을 위한 대국민 홍보, 해양환경에 대한 주민의견 수렴 및 반영 건의 등이다.

해경에서는 명예 해양환경감시원 64명을 위촉, 지난해 해양오염 예방교육 4회, 해양환경정화활동 6회(약 12톤 수거)로 해양환경 보전활동에 힘쓰고 있다.

이영호 서장은 “우리나라의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연간 14.5만톤(추정)으로, 해양사고 및 고스트피싱(폐어구 및 쓰레기 등으로 해양생물이 죽어가는 현상)의 주범이 된다며 민간 협업을 통해 깨끗한 해양환경조성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오승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