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귀촌, '만족' 70%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남재균 기자
기사입력 2024-02-28 [16:41]

  © 관련 이미지



(시사코리아-남재균 기자) 귀농·귀촌 가구 중 70%가 생활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2023년 귀농·귀촌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최근 5년간(2018~2022년) 귀농·귀촌한 6천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연고가 있는 농촌으로 이주하는 유(U)형이 증가하여 귀농은 전체의 75.6%, 귀촌은 44.8%를 차지했다. 

 

 농촌에서 태어나 도시생활 후, 무연고 농촌으로 이주하는 제이(J)형(귀농 12.3%, 귀촌 19.0%), 도시 출신자가 농촌으로 이주하는 아이(I)형(12.1%, 36.2%)은 전년보다 감소했다.

 

 귀농 이유는 자연환경(30.3%), 농업의 비전 및 발전 가능성(22.3%), 가업승계(18.8%) 순이었다.

 

 귀촌은 농산업 외 직장 취업(24.9%), 정서적 여유(13.1%), 자연환경(12.1%) 순이었다. 30대 이하 청년의 귀농 이유는 농업의 비전 및 발전 가능성(34.6%)이 최근 5년간 계속해서 1순위를 차지했다.

 

 지역주민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귀농가구의 69.8%, 귀촌가구의 52.9%가 ‘관계가 좋다’고 응답했다.

 

 귀농 경력 5년차의 연평균 가구소득은 3,579만 원, 귀촌가구는 4,276만 원으로, 귀농 첫해 가구소득 2,420만 원, 귀촌 첫해 3,581만 원과 비교하면 각각 47.9%, 19.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가구의 월평균 생활비는 귀농 전 234만 원, 귀촌 전 227만 원에 비해 29.9%, 17.2% 줄어들어 귀농 164만 원, 귀촌 188만 원으로 집계됐다.

 

 귀농 준비기간은 평균 25.7개월, 귀촌은 15.3개월이었다. 준비기간에는 정착지역 및 주거·농지 탐색, 자금조달, 귀농귀촌교육 등의 활동을 수행했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에 관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3월 말부터 국가통계포털(kosis.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재균 기자(news3866@naver.com)

 

남재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